아라 산호세 방문

2021 2-3

이러저런 이유로 아라가 산호세에 와서 1 동안 머물기로 했다.
온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지난 1월말 잡은 버풀로을 맡긴 정육점에 연락을 했다. 커다란 다리뼈 바로 준비해 놓라고. 그것의 주인이 산호세에 온다고.ㅎㅎㅎ

아라가 도착하자 마자 여행하느라 피곤했는지 한숨 쉬고 뼈를 주니 자기가 보기에도 무식할 정도로 커다란 다리뼈를 처다보며 나의 얼굴과 뼈를 교대로 처다본다. 한숨을 쉬고 입으로 물고 흙을 뭍히러 가다가 너무 무거웠는지 그냥 주져앉아 뜯어먹기 시작한다. 거의 3시간 정도를 정신없이 물어 뜯는 아라

산호세에 와서 친구도 만들고 Harley (난희) + Chester (수진) 해피와 8 언니와 조카가 와서 집안에 3마리가 노는데 완전해 개판이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