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를 맞으며 산호세 한인침례교회

2020 3 4

어느 누구도 예상못했고 이처럼 세상이 뒤집히는, 문화가 흔들리는 적이 없었는데

지난 40여년간 다닌 교회에서 맏아서 하던 사역도 완전히 뒤집어졌다. 몇주는 풀리겠지 하며 전에 하던 그대로 하다가 보니 완전히 예상이 빗나갔다.

정신차리고 조정해서 다시 이런저런 사역을 하는데 쉽지많은 않다.

덕분에 수염만 길어지고. 관련된 글들은 뒤에 정리하기로 하고 우선 몇개의 사진들을 모아놓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