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나무 조각

2021 2

@ Yi-House

한동안 잠잠하던 나의 예술적 속사람이 발광을 했다. 다름아닌 바로 옆에 학교에 있는 커다란 소나무를 수천불을 들여 잘라 버린다. 이것을 보고 살짝 달려가 일하는 모든 일꾼들에게 점심을 사주기로 약속하고 버려질 통나무들을 우리집 앞에다 얌전히 갔다가 버리라고.

기왕 저질러진 취미, 기왕이면 제대로 해보려고 체인톱 (Chainsaw) 전문수준의 52cc 20 구입했다.

그런데 첫번 작이 나오기도 전에 무릅을 다치고.